며칠전에 구글 G폰이 발표될거라던 원래 루머와는 달리 안드로이드라는 리눅스 기반 모바일 플랫폼을 출범시켰습니다. 뭐, 기사를 통해서 많이 접하셨을텐데요. 전 "참! 구글스럽게 접근을 한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제가 맥플랫폼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들에 많은 관심이 있고 해당 제품을 사용해 보면서 느끼는 앞선 사용자 경험(제 개인적인 느낌입니다.) 덕분에 애플 제품들의 완성도에 만족하고 있는데요. 단 한가지 단점이 있다면 모든 제품 업데이트 스케줄에 맞춰서 기다려야 한다는 겁니다. 애플은 모든 것(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판매 등...)을 다 처리해 주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기 때문에 현재의 위치에까지 올 수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기다리는데 조금 지치는 건 사실입니다. 루머도 많구요.

구글도 보통 비밀리에 제품을 런칭하는 스타일은 비슷한것 같은데 하드웨어나 제품에 대한 최적화가 아니라 플랫폼에 대한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는 형태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애플은 아이폰에 이미 OS X를 내장시켰습니다. 그럼 모바일 진영에는 노키아가 주도하는 심비안 OS진영 과 MS가 주도하는 Windows Mobile OS 그리고 구글 주도의 안드로이드 여기에 애플진영과 몇 몇 리눅스 기반 플랫폼들이 경쟁을 하는 구도가 되게 됩니다. 위 동영상은 안드로이드 SDK 관련 홍보 영상인데요.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실제 샘플 하드웨어(스마트폰)를 가지고 작동되는 모습을 보여주네요. 흠, 이제 멀티터치는 스마트폰의 감초가 되가는 느낌입니다. 첫번째 제품은 앙증맞은게 팜이나 블랙베리 계열 같다는 느낌이구요. 두번째 제품 스크린이 아주 큰데요. 까만색 바디에  넓은 스크린... 저는 보면서 LG가 구글 안드로이드 플랫품을 기반으로 한 제품을 시제품으로 만들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암튼, 스마트폰 시장이 활성화 된다는 것은 소비자에게는 무척 기쁜일인것 같습니다. 전화기에 들어있는 제한적인 소프트웨어와 인터넷 기반이 아닌 핸드폰 망에 접속해서 벨소리나 아이템 같은 자잘한 것들만 다운받는 현 상황이 너무 답답한게 사실입니다. 데이터 정액제와 무제한 인터넷이 적용된 상품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열린 환경에서 더 우수한 소프트웨어들이 만들어 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동영상 말미에 보시면 우수한 소프트웨어를 찾기 위해 1000만달러의 상금을 걸고 개발자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습니다. 플랫폼으로 치고 들어가면서 부족한 소프트웨어를 공급받고 안드로이드 플랫폼 홍보를 위한 조치인것 같은데요. 통크네요... 1000만달러....ㅠ.ㅠ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2

구글 로고 디자인으로 유명한 웹마스터 데니스 황(29)이 SEK2007 초청강연에서 로고 에피소드에 대해서 들려 주었다. 강연 내내 느낀 인상은 무척 겸손하고(실제로 겸손하게 라는 단어를 자주 사용한다.) 착해보인다는 느낌이 든다. 세상을 향한 겸손하고 신중한 태도는 무척 본 받을 하다는 생각을 했다. 침착하고... 신중하고... 창의적으로... 나에겐 아직 많이 없는 거지만 노력하면 갖춰나갈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고....^^ 오늘도... 묵묵히.. 화이팅~!!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구글 adsense 신청하다....

2006.11.16 20:31 from Daily

될지는 모르지만 한번 찔러 봤다.

흠.... 순전히 구글 adsense를 써보고 싶어서 신청했다.

신청하고 일주일 걸린다고 한다. 심사를 한다는데... 뭘할까?(철자?)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