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도 기다렸던 WWDC08이었는데...ㅠ.ㅠ
한국시간으로 6월 10일 새벽 2시반경부터 시작된 WWDC08 스티브잡스의 키노트. 이미 많은 루머속에 iPhone 3G의 출시가 확실시 되고 있던 상황에서 전체적으로 키노트의 신비감이 많이 반감되 버리긴 했다. 예전부터 느끼는 건데 키노트를 하기 전에 모든 정보를 철저히 차단하는 것은 잘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생각해 보라. 심혈을 기울여서 준비한 제품에 대해서 설명하려고 앞에 섰는데 앉아 있는 사람들이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라면 얼마나 재미가 없겠는가?(물론, 이것은 순전히 발표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해 본 것이다. 뭐, 기다리는 사람들 애타는 심정이야 더할텐데 말해 뭣하겠는가?) 암튼, 큰 기대감(사실 너무 기대감이 커서 이성을 잃어버렸을 정도다.)이 큰 상실감을 가져왔다. 결국 한국에서 iPhone을 만나보는 것은 조금 더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ㅠ.ㅠ 그리고 더 견디기 힘든것은 년말까지 70개국에서 출시가 이뤄진다는 것이다.(너무 견디기 힘들다.)

애플에게 iPhone이란?
이것만 짚고 넘어가도록 하자. 70개국에 런칭하는 것을 iPhone 1주년 축하 선물로 공개를 했다. 이 사람들 아이폰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은 알았지만 이 정도면 올인수준이다. iPhone이 플랫폼의 모습을 갖춰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iPhone SDK, MobileMe, Enterprise... 우리나라에선 Enterprise가 잘 먹힐진 모르겠지만....) 그리고 iPhone이 언락되어서 외국에서 사용되고 있다는 것도 이미 잘 알고 있다는 것이다. 1000만대.... 이 공급 목표를 위해서 약진하고 있지만 정작 본인들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말하고 있다. 인터넷의 진화된 모습이 모바일이 될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는 듯 보인다.(아니 그렇게 만들어 가고 있다는 생각도 든다.) 키노트에서 의자의 다리에 비유한 것처럼 애플이라는 회사를 존재하게 하는 큰 축이 되었다.(세 축은 맥, 음악, 아이폰이다.) 정말 갖고 싶은 멋진 하드웨어에 놀라운 소프트웨어까지 갖춘 아이폰. 거기다 개발자가 삽질을 해서 결과물을 나눠주면 돈까지 벌어준다.(애플은 AppStore라는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iPhone용 소프트웨어를 만들어서 공급하는 개발자들에게 책정된 가격의 70%를 보장해 주겠다고 했다....ㅠ.ㅠb) 암튼 플랫폼으로서의 모바일이 다가오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이런 시대의 흐름에 뒷쳐지고 있는 한국의 모바일 환경이 무척 안습할 따름이다.(KTF와의 협상이 잘 되서 년말에는 좋은 소식을 접할 수 있었으면....) 이 시점에서 애플에서 iPhone은 "Next Big Thing"이 아닐까?





WWDC 2008 Highlights iPhone 3G

WWDC08 키노트 정리
이번 키노트는 아이폰 올인. 그리고 스티브 잡스의 이선으로 물러나는 듯한 키노트 진행이 눈에 띄었다. 뭐, 몇 명이 올라와서 바톤을 터치하듯이 진행하는 키노트는 몇 해전부터 계속해서 있어왔지만 작년부터 아이폰을 밀어주면서 스캇 포스톨이 급 부상하고 있다. 아이폰 소프트웨어를 총괄하고 있는 스캇은 어딘지 스티브 잡스와 많이 닮은 듯한 인상이다.(이미지가 그렇다는 거다. 젊고 스마트하다는 인상이다...^^) 앞 부분은 3월에 있었던 아이폰 로드맵과 약간 겹치는 경향이 있었다. 그래서 Enterprise는 영상으로 대신하고 아이폰 SDK는 다양한 소프트웨어 데모로 채웠다. 로드맵을 소개하고 여러 개발 업체들이 개발을 시작한지 몇 개월 되지 않았지만 정말 많은 소프트웨어들이 만들어 지고 있다.


Super Monkey Ball on the iPhone! (iPhone SDK)
이런 류의 3D게임이 쏟아져 나온다고 생각하니 아쉬움이 더해간다.(이러다가 정말 구매대행으로 사버리는 건 아닐지... 자꾸 앞에 있는 iPod Touch가 애처로워 보인다.) 이렇게 정신없이 소프트웨어로 융단 폭격을 하더니 MobileMe라는 서비스로 잠시 숨고르기를 한다. 루머에서도 언급되었듯이 기존의 .Mac서비스를 데스크탑, 노트북, 모바일 어디서든 싱크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Mac의 업그레이드 판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 부분의 키노트 진행을 맡은 필 쉴러의 말처럼 "마치 데스크탑 소프트웨어를 쓰는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의 유연함"을 자랑하는 서비스이다. 서비스의 완성도가 무척 높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바스크립트, AJAX 기능도 많이 들어가 있는것 같은데 무척 자연스러운 움직임이 맘에 들었다. 물론 1년에 $99(한화로 10만원이 조금 넘는...)을 지불하고 써야하는 서비스라서 게다가 아이폰도 없는 마당에 그닥 구미가 당기진 않지만 모바일로 사업을 하려면 이런 것도 갖춰야 한다는 모범사례 정도로 생각하면 될것 같다.(3G 아이폰이 한국에 출시된다면 생각해 봄직한 서비스... 게다가 용량도 12GB면 괜 찮은 것 같고...)

키노트 말미를 장식한 3G 아이폰. 아이폰 1주년을 기념해서 2세대로 발매되는 3G 아이폰. 모서리가 더 얇아지고(본체까지 얇게 만드는 것은 아직인듯....) 3G로 더 빨라진 인터넷 속도에다 GPS까지 내장한 놈이다. 3G로 가는 것이 아이폰에서 인터넷을 이용하는 사용자들의 답답함을 많이 해소해 줄것이라고 생각된다. 실제 테스트에서 많이 차이가 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이 부분에서 조금 더 살펴보면 기존에 2G방식과 새로 나온 3G 그리고 WiFi를 이용한 테스트가 있었다. 3G에서 속도가 잘 나오자 스티브 잡스가 한마디 한다. "보시는 것 처럼 WiFi 속도에 점점 더 가까워 지고 있는 것이 보이죠!"(무선랜이 있는 지역보다 3G망에 접속해서 인터넷을 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고 모바일쪽 속도가 무선랜 인프라를 넘어설 날도 올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제 아이폰 판매 국가를 발표하는 시간. 세계지도에 붉은 색으로 채워지면서 들리는 축하곡. 그 축하곡에 맞춰서 노래를 부르며 환호하는 사람들. 저도 그 속에 한 사람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한국이 빠지는 바람에 실망하고 말았죠. 게다가 가격이 8GB가 $199이랍니다.(아이팟 터치를 팔까 봐요....ㅠ.ㅠ) 2.0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도 아이팟 터치는 만원 정도를 부담해야 합니다. 3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가격보단 싸지만 아이팟 터치는 주류가 될 수 없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ㅠ.ㅠ

나에게 iPhone이란?
이번 키노트를 보면서 한국에 아이폰이 발매되지 않아서 실망을 했습니다. 그런데 시장의 전체적인 흐름을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앞선 흐름이라고 말하고 싶네요.) 아이폰을 통한 모바일 플랫폼으로의 확장을 실천하는 애플. 모바일이라는 생소한 분야에 관심을 가져보고 싶어졌습니다. 이건 개인적인 취미활동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어쩌면 모바일로 대박을 터트릴지도요...ㅠ.ㅠ) 지금 시점에서 제게 아이폰이란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3 : 댓글 0

미국 시간으로 3월 6일(목) iPhone 관련 스페셜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등장하고 iPhone에 관련된 로드맵에 대한 발표가 시작됩니다. 발표는 크게 세가지 부분으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엔터프라이즈, SDK, 2.0 UPDATE Software 부분인데요. 발표도 엔터프라이즈는 필 쉴러(월드와이드 프로덕트 마케팅)가 SDK는 스캇 포스톨(아이폰 소프트웨어)이 발표를 했습니다. 맨 마지막 2.0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는 스티브 잡스가 발표했구요. 원래 2월말로 예정된 발표였는데 일주일 정도 미뤄져서 발표를 하게 되었습니다. 당초 음악 과련 깜짝 이벤트가 있을 것이라던 루머와는 달리 iPhone SDK로 집중이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엔터프라이즈 관련 발표를 살펴 보면 그 동안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 MS Exchange를 사용하는 사람들로부터 원성이 많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다로 섹션을 할애해서 자세히 발표를 해주고 있네요. 특히 익스체인지 서버와 Active Sync를 통해서 바로 연동되는 부분에 대해서 자세히 다뤄주고 있습니다. 다음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바로 반영이 될 예정이며 기업 고객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엔터프라이즈 시장과는 별 상관이 없는 사람이라서 그런지 그렇게 피부에 와 닿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암튼 엔터프라이즈 관련 주요 업데이트입니다. 익스체인지 서버와의 연동이 미국내에서는 절실하게 요구되는 기능이며 그것을 반영하는 업데이트라고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엔터프라이즈 시장도 스마트폰 시장의 주요 고객중 하나라고 생각하기때문에 발빠르게 대응을 하는 것으로도 보이구요.

두번째 iPhone  SDK관련한 발표입니다. 이미 1000개 이상의 웹 어플리케이션이 존재하며 잘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도 SDK를 제공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사용자들의 자발적인(?) 참여에 의한 어플리케이션 개발과 크랙도 한 몫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이폰 OS의 기본 아키텍쳐가 맥OS의 그것과 동일하며 최 상단의 UI부분에 Cocoa Touch라는 API를 통해서 제어가 된다고 합니다. Core OS, Core Services, Media, Cocoa Touch로 구성되는 아이폰 아키텍쳐는 첨 알았습니다....^^(뭐, 제가 하드웨어쪽은 자세한 지식이 없기도 하구요..^^) 특기할만한 부분은 Core Services에 SQLite라는 DB API가 들어가 있다는 것과 Core Location이라는 API로 자신의 위치를 찾는 서비스를 구현하고 있다는 부분입니다. 요즘 SQLite라는 이름이 많이 보이네요. 그리고 Media레이어에서 주목할 만한 부분은 OpenAL과 OpenGL ES입니다. 게임을 위해서도 이미 많은 준비들이 되어 있다는 것이겠지요. 실제 위 데모에 나오는 것들이 이 API들을 이용해서 제작된 것들이라고 합니다.(2주만에 한명이 해냈다는 것을 강조해주네요...... 빡시게 했겠지요...^^) CocoaTouch는 말 그대로 터치 UI와 관련된 기능들이 주로 들어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기능들은 Xcode, Interface Builder, Instruments, iPhone Simulator를 통해서 개발이 가능하도록 해줍니다. Xcode는 Cocoa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기 위한 기본 개발툴(IDE)입니다. Xcode를 통해서 아이폰을 연결해서 코드를 컴파일하면 바로 아이폰을 통해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네요. Interface Builder는 아이폰을 위한 그래픽 인터페이스를 만들기 위한 재료들을 제공해 줍니다. Instruments는 어플리케이션의 성능을 측정해 주는 도구입니다. 실행되고 있는 프로그램의 CPU, Memory 사용량들을 그래프로 나타내줍니다. 어딘가에서 병목현상이 생기는 곳은 없는지에 대해서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합니다. iPhone Simulator는 아이폰이 없는 사람도 맥상에서 시뮬레이션을 통해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도구입니다.

이런 도구들을 통해서 그 동안 몇몇 회사들과 함께 작업을 해 왔다고 합니다. EA, AOL, SEGA등... 게임과 메신저,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와 관련된 회사들과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모두 2주간의 짧은 기간동안 한명의 개발자가 모든 과정들을 처리했다고 말하네요.(빡셨겠지요...^^) 모두들 SDK의 완성도에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애플 이벤트에 나왔으니까 당연한 거겠지요..^^) 프로그램들이 웹 어플리케이션으로 돌아갈때 보다 더 났다고 하는데 네트워크를 통해서 UI를 처리하던 걸 로컬에서 하니까 당연한 결과라고 보여집니다. 앞으로 나올 프로그램들 기대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2.0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대해 스티브잡스가 발표를 했습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뭐 별게 있겠나 싶었지만 2.0으로 버전업이 크게 되면서 바뀐 변화들에 대해서 설명을 해주고 있네요. 제품 소개 다 하고 맨 마지막에 나와서 사장이 가격 흥정하는 구도 같기도 하구요. 루머에 나왔던 것처럼 애플 소프트웨어를 개발해서 출판하기 위해서는 애플 디벨로퍼 프로그램이라는 것에 가입을 해야 합니다.($99네요...) 자신의 맥에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아이폰(아이팟 터치)에서 테스트를 마친 후 iTunes의 AppStore라는 곳으로 올리면 애플에서 검증을 거쳐서 사용자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고 합니다.

프로그램은 무료버전과 유료버전으로 책정할 수 있고(개발자나 개발사가...) 무료버전에 대해서는 모든 비용을 애플에서 감당을 한다고 합니다.(트래픽과 호스팅...) 유료버전은 개발자(개발사)가 70%를 애플이 30%의 수수료를 받는 것으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30%의 수수료에는 호스팅, 트래픽, 신용카드 수수료등과 같은 제반 비용이 들어있다고 합니다. 능력있는 개발자분들은 아이폰(아이팟 터치) 소프트웨어 개발에 한번 도전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발표에서 마지막 "One More Thing..."은 iFund라는 펀드였습니다. KCPB라는 벤처투자회사에서 주관하는 펀드인데요. 아이폰(아이팟 터치)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파트너사에 투자를 하는 프로그램인것 같습니다. 구글이 얼마전 안드로이드라는 모바일 풀랫폼을 발표하면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에게 1000만달러(약 93억원 정도...)를 상금으로 내건적이 있습니다. iFund는 총 1억달러(약 930억 정도...)의 자금을 조달한다고 합니다. 애플이 그냥 스마트폰 시장에 진입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반증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키노트 중반에 이런 얘기가 나옵니다.
Apple is platform company

Mac(iMac & Macbook & Macbook Pro)과 AppleTV 로 집을 커버하고 iPod, iPhone으로 차안이나 손안에 자리를 잡아갑니다. 이렇게 생활속에 풍부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주력 회사가 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애플의 행보가 이번 iPhone 스페셜 이벤트로 더 명확해 졌다고 생각합니다. Microsoft도 같은 전략이라는 생각이 되는데요. 각각 제품 라인업에 따라서 매치되는 제품들이 있네요.(PC, Zune, Xbox 등등...) 차이점이 있다면 Apple의 확실한 타겟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MADTV.com 이라는 사이트가 있는 모양입니다. 오늘 처음 알게되었습니다. 코미디채널인거 같은데 풍자 수위가 조금 높은 것 같네요. 아래는 스티브잡스와 애플 아이폰에 대한 풍자인것 같습니다. 아마 당사자가 직접 이걸 본다면 기분이 상할 수 도 있겠네요. 뭐, 넘어가줄거라고 생각하고 만든것 같지도 않습니다. 주로 가수나 연예게 인사들에 대한 얘기를 하지만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도 많이 다루는것 같습니다. 이런류의 영상이 300개 이상 만들어져 있다고 하며 시즌제로 하는 것 같습니다. 13번째 시즌이라는 걸 보니 꽤 유명한 시리즈인것 같네요.


요건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장의 분위기와 스티브잡스의 독선(?)에 쩔쩔매는 사람들의 분위기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인생의 여러 풍랑을 겪으면서 스티브잡스는 많이 성숙되었고 이런 극단적인 상황들을 만들어 내지는 않을 거라고 믿지만 코메디라고 생각하기에는 역시 수위가 조금 높습니다.(소송 같은 건 안 당하나 모르겠네요....^^)

이건 더 재미있습니다. 애플 아이폰을 들고 나타난 스티브잡스를 무슨 신이라도 된 듯 추앙하는 분위기로 시작합니다. 나중에는 너무 많은 기능이 들어간 아이폰앞에 불안해 하고 마녀로 몰아 죽이려는 모양새로 갑니다. 쩝, 암튼 코메디 스타일이 제가 좋아하는 형태는 아닌것 같습니다. 이런식의 과정과 풍자는 너무 격해서요....ㅠ.ㅠ
마지막으로 요건 로스트 패러디 인데요. 흠.... 한국배우(김윤진)에 대한 내용도 나옵니다. 별로 유쾌하진 않네요. 뭐 로스트를 보질 않아서 뭔 말인지 모르겠습니다. 쩝.... 암튼 뭐든 창작의 자유로 여기는 문화에서 양산될 수 있는 프로가 아닌가 싶네요......^^ 암튼 해당 당사자들을 미치게 만들어서  MADTV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니면 보는 사람들을 미치게 만들어서 MADTV 인지도 모르죠....^^ 그렇지만 전 무한도전이 더 나은 것 같네요......ㅎㅎㅎ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이번 WWDC2007에 등장할 것 같더니 10월까지 연기된 모양입니다. iphone에 주력하느라고 인력을 그쪽으로 많이 투입해서 작업을 하고 있는 모양입니다. 거의 완성단계이며 빨리 발표하는 것보다 안정화 시키는데 주력하겠다는 의지로 보이네요. 2007년에는 여러모로 바빠질것 같은 Apple이네요...^^

4월 25일 2/4분기 실적 발표를 Webcast로 생중계한답니다.(http://www.apple.com/quicktime/qtv/earningsq207/)

그나 저나 이건 진짤까요?
진짜라면 제법 재미있는 장난감일듯....ㅎㅎㅎ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iphone에 대한 반응들....

2007.01.11 14:25 from Apple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나와 버렸다 iphone

2007.01.10 06:03 from Apple


http://www.apple.com/iphone/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Forbes 에 따르면 Apple이 2007년 1월에 iphone을 출시한다고 한다. 루머의 진원지는 Prudential Equity Group의 애널리스트이다. 소식통의 신원은 비밀에 붙인채 대만업체와 계약을 했으며 스마트폰과 슬림폰 이렇게 두종류가 출시 예정이라고 보고 하고 있다. 초기 물량은 그렇게 많지 않을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모바일 분야의 파트너로는 이전에 한번 협력관계를 맺은 적이 있는 싱귤러가 가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이 외에도 몇몇 업체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제품이
나오기 전까지 이렇게 여러 루머 사이트와 씨름을 하는 Apple
궁금증은 커져만 간다. 2007년 맥월드에서 iphone의 발표를 볼 수 있을까?

youtube에 누군가가 올려 놓은 iphone의 사진(유출본은 아니고 누군가 그냥 한번 만들어 본것 같다. fake...^^ 근데 그냥 만든것 치고는 디자인이 너무 좋다....^^)
그런데 희한한건 스마트폰(phone + PDA + mp3 player)과 슬림폰(phone + mp3 player)이라는 거다. 아래 fake 동영상들과 너무 잘 들어맞는거 아닌가? 그럼 이 fake를 흘린쪽도 apple...???? (점점 미궁으로....ㅎㅎㅎ)


국내 관련 기사 : 애플 드디어 휴대폰 시장 공략

신고
Posted by cOOkIE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